메인메뉴 바로가기본문으로 바로가기

아츠&미디어

K-Pop 뮤직비디오, 새로운 출발선에 서다

  • 조회수 425
  • 행사기간 2021.01.14 - 2021.01.14
  • 등록일 2021.01.14

문화 예술

포커스 K-Pop 뮤직비디오, 새로운 출발선에 서다

BTS와 블랙핑크로 대표되는 K-pop 뮤직비디오가 수억 뷰를 기록하며 YouTube를 석권하고 있다. 상상을 뛰어넘는 기발한 기획, 화려한 의상과 배경, 매혹적인 퍼포먼스가 온 세계 팝 뮤직 팬들을 즐겁게 하며 동영상을 통한 하나의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장르를 개척해나가고 있는 것이다.

2020년 9월 8일, 블랙핑크의 신곡 가 공개 73일 만에 5억 뷰를 돌파하며 K-pop 사상 최단 시간 유튜브 조회 신기록을 세웠다. 이들이 2019년 발표한 보다 43일 빨랐다. 이에 앞서 은 6월 26일 첫 공개 이후, 유튜브 역대 최초로 불과 32시간 만에 1억 뷰를 달성하고, 기네스 월드 레코드 5개 부문에 올라 화제가 되었다.

이 같은 신기록 행진은 BTS와의 열띤 경쟁 결과 이룩한 쾌거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. 2020년 9월 기준, 10억 뷰가 넘는 뮤직비디오를 제작한 K-pop 그룹은 BTS와 블랙핑크 단 두 팀뿐이다. 블랙핑크의 <뚜두뚜두(DDU-DU DDU-DU)>가 지난해 4월 K-pop 최초로 10억 뷰를 돌파했고, 그 뒤를 바짝 쫓던 BTS의 가 곧이어 10억 뷰를 넘었다.

1억 뷰의 의미
이 두 그룹 때문에 1억 뷰라는 숫자가 대수롭지 않게 여겨질 수도 있겠으나, 사실 전 세계 대중음악 아티스트들에게 이것은 꿈의 숫자다.

K-pop 뮤직비디오 역사상 최초로 1억 뷰를 달성한 것은 그룹 소녀시대의 대표곡 였다. 2009년 1월 발매 이후 6월 유튜브를 통해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이 노래는 약 3년 10개월 만인 2013년 4월 조회 수 1억 뷰를 넘어서며 업계 안팎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. 이것은 그저 신호탄에 불과했다.

당시를 전후로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서서히 높여 가던 K-pop은 영상 언어의 증폭과 더불어 놀라운 속도로 성장해 갔다. 빅뱅, 엑소, 세븐틴, 트와이스 등 다수의 그룹들이 상승세를 이어갔고, 여기에 지드래곤, 태양, 현아(HyunA 泫雅), 태연(Taeyeon 太軟), 아이유 등 솔로 가수들의 활약까지 더해졌다.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수 1억 뷰는 이제 인기 있는 K-pop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지표가 되었다.



아이돌 그룹과 뮤직비디오
우리 대중음악계에서 뮤직비디오의 중요성이 두드러지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초반이었다. 영국의 뉴웨이브 그룹 버글스(The Buggles)가 자신들의 히트곡

한국의 뮤직비디오가 노래 한 곡의 내용을 담는 짧은 영상물을 뛰어넘어 그룹 또는 앨범 전체의 메시지를 상징하는‘세계관’을 보여주기 시작한 것은 2012년 그룹 엑소 때부터였다.


앞으로의 과제
BTS를 지금의 월드 스타 자리에 오르게 한 주춧돌이었던 <화양연화> 시리즈의 청춘 세계관은 Part 1과 2, 그리고 ‘EPILOGUE: Young Forever’로 이어진 뮤직비디오들과 함께 이야기하지 않으면 안 된다.

블랙핑크 역시 마찬가지다. 데뷔 싱글에 수록된 <휘파람>과 <붐바야>의 뮤직비디오가 보여준 이들의 강렬한 이미지는 두 개의 탄탄한 축으로 지탱되고 있다. 한 축은 ‘K-pop 인베이전’ 이전부터 영미권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온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특유의 쿨하고 힙한 뮤지션의 이미지이고, 또 다른 한 축은 유행을 선도하는 패셔니스타, 압도적인 숫자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국제적 인플루언서로서 네 명의 멤버들이 각자 내뿜고 있는 존재감의 시각적 구현이다.

K-pop 뮤직비디오는 이제 단순히 음악과 조화된 영상을 뛰어넘어 세계 음악 시장의 큰 구조를 바꿔나가는 대표적 매체로 성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. 2012년 지구촌을 ‘말춤’으로 휩쓸었던 싸이의 <강남 스타일> 열풍이 지난 뒤, 빌보드는 싱글 차트인 HOT 100에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수를 반영하기 시작했다. 이는 이후 미국 시장 진출을 꿈꾸는 K-pop 가수들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.

다만 놀랍게 높아진 K-pop의 위상은 그에 따른 책임도 함께 요구하고 있다. 한국의 뮤직비디오를 생산하는 크리에이터들은 지금 유행하고 있는, 또는 아직 아무도 시도하지 않은 그 무엇을 누구보다 발 빠르고 세련되게 풀어내야 한다는 공통의 목표 의식을 느끼고 있는 듯하다. 또한 그런 중압감으로 인한 무분별한 표절이나 특정 문화에 대한 몰이해, 문화적 전유 현상에 대한 비판과 마주할 가능성도 상시 존재한다.

이는 K-pop 뮤직비디오가 세우고 있는 각종 신기록만큼이나 신중하게 다뤄져야 할 이슈다. 이런 의미에서 K-pop 뮤직비디오는 지금 새로운 출발선에 서 있다.

김윤하(Kim Yoon-ha 金侖河) 대중음악평론가

코리아나웹진

코리아나웹진 바로가기

코리아나 홈페이지에 방문하시면 10개 언어로 출판된 콘텐츠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.